•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관광명소
  • 에버랜드 ‘로스트밸리 와일드로드’ 8일 오픈

  • 기사입력 2019-04-08 0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탐험대장과 함께 약 15분간 30종 300여 마리 동물 생생 탐험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에버랜드가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밸리 와일드로드(Lost Valley Wild Road)‘를 8일 오픈한다.

지난 2013년 개장한 로스트밸리는 사파리월드와 함께 에버랜드 동물원을 대표하는 약 5만3000㎡(약 1만6000평) 규모의 시설로, 전용차량을 타고 들어가 기린, 코끼리, 치타, 코뿔소 등 30종 300여 마리의 동물들을 가깝게 만날 수 있다. 로스트밸리는 지금까지 누적 관람객이 1300만명을 넘었다.

로스트밸리 와일드로드는 고객 체험 동선도 새롭게 변경됐다.

기존 수로 대신 동물들과 더 가까운 육로 중심으로 동선이 바뀌어 수풀과 고사목이 우거진 길로 약 15분간 동물 탐험을 떠나게 된다. 또한 고객들이 직접 탐험대가 된다는 스토리에 따라 탐험대를 이끄는 탐험대장 연기자가 등장하는데, 걸크러쉬 교관, 고고학자, 동물학자 등 다양한 캐릭터의 탐험대장들이 체험의 몰입감을 더한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