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언론 “5G 세계최초 상용화는 韓 아닌 美 버라이즌”

  • 기사입력 2019-04-05 09: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한국 이동통신사들이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작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본 언론들이 세계 최초는 미국이라고 보도하며 한국을 깎아내렸다.

4일 NHK는 ‘미국 대형 통신사 세계 첫 5G 서비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이 일정을 앞당겨 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소개했다.

NHK는 한국 이동통신 3사가 3일 오후 11시에 5G 서비스를 개시한 후 한국 언론들은 버라이즌보다 2시간 빨리 서비스를 개시했다며 ‘세계 최초’라고 평가하고 있지만, 서비스 대상은 연예인 등 일부로 한정돼 일반 대상 서비스는 당초 예정대로 5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초’의 타이틀을 한국이 아닌 미국이 가져갔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도 “미국의 버라이즌이 일정을 앞당겨 5G 서비스를 개시하며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