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나경원 “공수처ㆍ수사권 조정은 좌파독재 장기집권 계획”

  • 기사입력 2019-03-17 1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일부 야당을 현혹시켜서 이 정권과 여당이 결국 하겠다는 것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이며 이건 좌파독재장기집권 플랜”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블랙리스트와 불법사찰 의혹 등을 통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 식으로 탄압한 정권이 공수처라는 무소불위의 기관을 가진다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정치권과 행정부, 사법부, 민간을 무차별적으로 억누를지 불을 보듯 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 실세 중 하나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서 파격 승진한 윤 모 총경이 버닝썬 사건의 핵심 관련자 중 하나라고 한다”면서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인 상황에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결국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마 통과하겠다는 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3월 국회에서는 국민의 세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서 무분별한 공시지가 인상을 막고, 신용카드 소득공제기간을 3년 연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장기 거주한 주택 소유자에 재산세를 경감하는 지방세법개정안 등 국민부담 경감 3법 개정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또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위한 법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