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분쟁
  • “뉴질랜드 총격 테러범, 북한 다녀온 뒤 변했다”

  • 기사입력 2019-03-16 09: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테러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28살 브렌턴 태런트가 과거 북한을 다녀온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일간 워싱턴 이그재미너는 16일(현지시간) 태런트의 직장 동료의 발언을 토대로 ‘모스크 학살 혐의를 받는 브렌턴 태런트는 북한을 방문한 뒤에 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워싱턴 이그재미너에 따르면 태런트는 2011년 피트니스 클럽을 그만둔 뒤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통해 유럽과 아시아 여행의 자금을 모았다.

태런트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트레이너로 일했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그래프턴의 한 피트니스클럽 매니저인 트레이시 그레이는 북한 방문을 포함한 태런트의 여행들을 그가 달라진 이유로 언급했다고 워싱턴 이그재미너는 보도했다.

호주 ABC 방송도 태런트가 북한을 포함해 유럽, 동남아시아, 동아시아 곳곳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태런트가 포함된 단체 관광객들이 김일성 주석의 동상이 있는 북한 양강도의 삼지연 대기념비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레이는 호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매우 헌신적인 개인 트레이너였다”며 태런트의 북한 방문 사실을 확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