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 카톡방’ A 총경, 문재인 청와대 근무했다…김태우 “A총경, 靑 내 실세총경” (종합)

  • 기사입력 2019-03-15 1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청 광수대, ‘승리 톡방’ 연루 A총경 15일 참고인 조사
- A총경 2017년 靑 민정실에서 근무
-T 해운 사건 등에 간접적으로 연루



<사진설명> 경찰청 자료사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ㆍ김성우 기자] ‘승리 카톡방‘에 언급돼 연예인과 클럽의 배후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경찰 ‘총경급 인사‘가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승리 파문’이 자칫 청와대로 불똥이 튈 가능성도 열렸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A총경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수사를 검찰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 카톡방에 언급된 ‘경찰총장’ 총경급 인사를 특정,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중이다. A 총경은 현재 경찰청 본청에서 근무중이다.

A 총경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돼 근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총경은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의 ‘T 해운 사건’ 폭로에도 등장한 인물이다.

A총경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 전 수사관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A총경은 민정실 근무 이후에 경찰청에 좋은 보직을 받아서 청와대를 떠난 ‘실세 총경’이었다”며 “현재 경찰이 정확히 수사를 하기 힘든 상황이다. 검찰이 승리 카톡방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A총경을 상대로 승리와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유씨 등으로부터 연예인 등의 뒤를 봐주는 후견인 역할을 했던 ’경찰총장(경찰청장의 오기)’ 인사의 계급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고, 이후 A총경을 불러 음주운전 보도 무마 및 클럽 영업에 도움을 줬는지 등에 대해 조사중이다. A총경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강남서 생활안전과장으로 재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언론보도 무마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 카톡방에서는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