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나경원 발언’ 여야 소모전 언제까지 끌고 갈건가

  • 기사입력 2019-03-14 1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월 임시국회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진흙탕 싸움에 파국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공방이 급기야 국회 윤리위에 서로를 제소하는 사태로 비화된 것이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가 국회법에 명시한 의원 품위 의무를 위반해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켰다며 소속 의원 전원의 이름으로 징계를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도 제1야당의 원내대표 연설을 방해했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하며 맞불을 놓았다. 두 달이 넘는 공전 끝에 가까스로 문을 연 국회가 다시 파행의 늪으로 빠져들지 않을까 걱정이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양당 사이의 공방은 누가 보더라도 감정이 많이 작용하고 있다. 우선 나 원내대표가 한 문제의 발언은 미국 블룸버그통신의 보도를 인용한 것으로 없는 말을 꺼낸 건 아니다. 하지만 그 행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폄훼하려는 의도가 다분히 들어있다. 현직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야당의 당연한 권리이고 의무이기는 하다. 그러나 서로 넘지 말아야 할 최소한의 선은 있다. 사실과 다르지 않다고 하나 제1 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인용하기에는 적절치 못하다는 것이다. 품위를 지키면서도 얼마든지 정권의 실정을 따끔하게 질타할 수 있다. 적어도 제1야당 원내대표라면 그런 정도의 정치적 감각과 능력은 있어야 한다.

그렇더라도 소모적 논쟁이 계속 확산되고 상황이 초래된 데는 민주당 탓이 크다. 한마디로 나 원내대표 발언에 대한 민주당 대응이 너무 과민했다는 것이다. 있지도 않은 ‘국가원수모독죄’를 운운한 건 일시적 해프닝이라 하더라도, 제1야당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한 건 지나쳤다. 나 원내대표의 말처럼 국회를 같이 하지 말자는 것이나 다름없다. 게다가 나 원내대표 연설 도중 단상에 올라가 거세게 항의하고 막말에 비난을 퍼부운 것도 볼썽사납다. 정작 국회의 품위를 지키지 못한 건 민주당측이란 반발에 할 말이 없게 됐다.

국회에는 지금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최저임금 제도 개편 등을 포함한 각종 민생 개혁 법안이 잔뜩 쌓여있다. 새로 임명된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도 준비해야 한다. 분초를 쪼개 써도 시간이 빠듯한 상황이다. 여야가 아무런 소득없는 감정 다툼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두 열차가 마주보고 달리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 속도를 줄여 파국은 피하는 게 우선이다. 서로 한 걸음씩 물러나는 자제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