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추미애 “5·18 유공자 아냐, 참여 못해 미안할 뿐”

  • 기사입력 2019-02-19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유공자 루머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추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5·18 유공자가 아니다. 오히려 가슴 아픈 역사에 직접 동참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으로 살고 있는 사람”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시 대학교 4학년 때 대검을 들고 학교 정문 출입을 검문하던 계엄군에게 왜 내 학교를 마음대로 드나들지 못하게 하느냐고 겁 없이 대들었던 살벌한 분위기를 기억할 뿐”이라며 “지나가던 선배가 말리지 않았다면 큰 일을 당했을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추 전 대표는 “그 후 법관이 돼 우연히 황석영 작가의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를 읽고 고립무원 광주의 처절한 참상에 혼자 밤새 울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정의롭지 않으면 밝은 미래 또한 없기에 사법부에 몸 담고 있으면서 인권의 마지막 보루로 미력을 다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범여권 인사들 상당수가 5·18 유공자라는 내용의 지라시가 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결론적으로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허위 사실’로 밝혀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SNS에서 퍼지는 ‘5·18 유공자 명단’이라는 게시물 속에는 문재인 대통령,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정치인들의 이름이 거론됐다.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추미애·심재권·민병두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등 범여권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도 명단에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논란이 계속 불거지는 만큼, 5·18 유공자의 명단을 공개해 논란을 조기 진화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5·18 유공자 명단과 공적 사유를 공개하는 것은 개인정보보호법,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에 위배되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