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8년 도피자의 최후…‘수뢰’ 최규호 전 교육감 징역 10년

  • 기사입력 2019-02-14 15: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피 도운 동생 최규성 전 농어촌公 사장엔 징역 1년·집유 2년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뇌물을 받은 뒤 8년간 도피 생활을 하다 검거된 최규호(72) 전 전북도 교육감에 중형이 내려졌다.

범죄자를 도운 동생 최규성(69)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도 실형을 피하지 못했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박정대)는 14일 특가법상 수뢰 혐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 전 교육감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3억원을 추징했다.

또 형의 도피에 도움을 준 혐의로 기소된 최 전 사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확장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고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수사가 시작되자 달아난 그는 지난해 11월 6일 인천 시내 한 식당에서 도주 8년2개월 만에 검거됐다.

특히 최 전 교육감은 도피 중 병원 치료와 주식투자, 각종 취미, 미용시술 등에 매달 700만원 이상을 써가며 ‘호화생활’을 해와 공분을 샀다.

최 전 사장은 형이 8년간 도피할 수 있도록 부하 직원 등을 통해 도운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