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군인권센터 "'5·18 모독' 이종명 국회 국방위 퇴출해야"

  • 기사입력 2019-02-12 23: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공청회를 열었다”며 이 의원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12일 촉구했다.

센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진태 의원과 이 의원 등은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 개입에 의한 폭동이라고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초빙해 공청회를 개최했다”면서“공청회는 자유한국당이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나치 전범, 침략 전쟁을 부정하는 일본과 다를 바 없는 극우 파시스트 집단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논의 당시 국방위에서 한국당의원들이 법안 통과를 왜 무산시키려고 했던 것인지 알 수 있다”면서 “5·18이 북한군 소행의 폭동이라 생각하는 이 의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센터는 “국회는 신속하게 김 의원과 이 의원 등의 제명을 추진하고 이번 사태와관련된 국방위원들을 국방위원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도 이날 성명에서 “김진태, 이종명 의원은 이미 법원에서 근거가 없는 것으로 판명이 난 ‘5·18 북한군 개입설’을 들먹이며 민간인 학살을 주도한 책임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둔갑시켰다”며 “이 행사에 참석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5·18을 ‘폭동’으로,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묘사하기까지 했다”고 비난했다.

참여연대는 “이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순리”라며 “법적 규명과 평가가 완성된 5·18에대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버젓이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허위 거짓 선동에 나섰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경악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이번 망언·망동 사태에 대해 일말의 책임의식이 있다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권을 자진 반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