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식약처-17개 지자체, 발렌타인 초콜릿 전면 조사

  • 기사입력 2019-01-16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변질 부패, 세균-유통기한 초과 여부
종사자 건강까지…수입검사도 강화
마트,편의점,온라인 유통품 수거 점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발렌타인데이 기류에 편승해 전국에 범람하는 초콜릿 중 문제점이 발견되는 제품 및 제조사에 대해 당국의 철퇴가 가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오는 21~25일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초콜릿류 제품을 제조하는 업체 253곳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부패 또는 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식품의 위생적 취급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또한,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선물용 초콜릿류 제품을 수거해 세균 수, 타르색소 등을 검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1월 21일부터 2월 1일까지 선물용으로 수입되는 초콜릿류 제품에 대해서도 수입통관 단계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로 신고하여 줄 것을 국민에게 당부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