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경기, 재정ㆍ통화 등 ‘그리드락’에 빠져 후퇴 가능성”

  • 기사입력 2019-01-13 12: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민주 하원 장악으로 행정부-의회간 대치 가능성

美 연준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이견도 노출



[헤럴드경제]미국 정부와 의회 등 정책 결정권자들의 이견 및 대치로 인한 재정ㆍ통화 리스크로 올해 미국 경기가 후퇴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른바 ‘그리드락’(Gridlock)이 미국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2019년 글로벌 10대 트렌드’ 보고서에서 올해 예상되는 10가지 흐름 중 하나로 미국 경기의 급속한 후퇴 가능성을 꼽았다.

연구원은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해 정부의 재정정책 추진 동력이 약화됐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세제개혁이나 인프라 투자 등을 추진하기 쉽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2020회계연도 예산 편성 때 의회가 재정지출 한도를 높이지 않을 경우 경기 후퇴가 촉발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연구원은 또 “그동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양호한 경제 흐름을 바탕으로 금리 인상을 지속해 왔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연준의 결정이 미국 경제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 금리 인상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이 미국 정부와 의회 간 정책 추진에 대한 의견차, 미국 정부와 연준 간 통화정책에 대한 불일치 등으로 미국은 그리드락(Gridlock)에 빠질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고 연구원은 지적했다.

그리드락은 양측의 의견이 서로 팽팽히 맞서 업무 또는 정책이 추진되지 못하는 상황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중국의 경기둔화와 일부 신흥국 금융 불안도 올해 예상되는 흐름으로 꼽았다. 연구원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 경제성장률이 6.2%에 그칠 것이라고 보는 등 중국 성장세가 둔화됐다”며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미·중간 금리 격차가 줄면서중국 금융시장이 위기를 겪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또 “아르헨티나, 터키에서 발생한 금융 불안이 양호한 여타 신흥국으로 일부 전이될 가능성도 있다”며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려 글로벌 유동성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