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먹는 재미따라 매출도 ‘쑥쑥’ 식품업계 ‘펀슈머’를 잡아라

  • 기사입력 2019-01-08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돼지콘·메로나보틀·비락식혜바
제형·맛 바꾼 신제품 속속 출시


입으로만 음식을 즐기던 시대는 지났다. 소비자들은 하나의 식품을 소비하는 데에 머물지 않는다. 다양한 식음료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드러내고, 그 과정에서 발견한 재미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한다. 기존의 식품을 재해석해 새로운 식품까지 만들어낸다. 이들이 바로 식품업계의 주요 소비계층이 된 이른바 ‘펀슈머’다.

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은 2019년 푸드 트렌드 가운데 하나로 ‘펀슈머’를 꼽았다. 문정훈 푸드비즈니스랩 소장(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은 “사람들은 음식을 먹으면서도 여러 감각이 동시에 채워질 때 더 큰 만족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재미와 즐거움을 공유하고 소비하는 고객들인 ‘펀슈머’가 식품업계의 중요한 소비자 층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이들의 행동은 새로운 마케팅 방식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펀슈머는 ‘펀’(Fun)과 컨슈머(Consumer)를 합친 용어로, 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에서 만든 신조어다. 펀슈머를 대상으로 한 상품의 특징은 SNS의 공유가 활발해 짧은 기간 내에도 입소문이 난다는 특징이 있다.

국내에서도 많은 식음료가 펀슈머에 의해 태어나고, 펀슈머를 통해 입소문이 나며 식품업계에 새 바람을 몰고 왔다. 새로운 식품에 열광하는 펀슈머를 겨냥한 식품들은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은 우리나라 전체 식품군 가운데 제형의 변화가 일어난 제품들을 조사, 분석했다. 그 결과 원제품을 변형한 새로운 맛이나 형태의 신제품이 다수 출시됐다는 점이 확인됐다.

가장 활발하게 신제품이 출시된 분야는 빙과류였다. 빙과류의 경우 형태가 다른 빙과류나 음료, 캔디, 젤리로 제형을 달리해 출시했다.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아이스크림인 돼지바가 돼지콘으로 출시된 사례가 대표적이다. 기존 빙과류가 다른 빙과류로 변신한 사례는 전체의 44%나 차지했다.

원제품이 음료인 경우엔 58%가 빙과류로, 42%가 젤리로 변신해 펀슈머들의 마음을 훔쳤다. 요구르트 아이스크림이나 비락식혜 바, 비타500 젤리가 나온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원제품을 기발하게 변형해 색다른 재미와 맛을 준 제품들이 모두 성공을 거둔 것은 아니다. 이들 제품의 성공 비결은 ‘입소문’이다. 특히 SNS에서의 언급 횟수 등은 이 제품의 성패를 가른다. 출시 25년이 넘은 빙그레의 메로나는 메로나 보틀<사진>, 메로나 튜브, 메로나 음료 등 세 가지 제품으로 변형돼 선보였다. 이들 신제품은 출시일 이후 SNS에서 총 6596회 언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펀슈머 제품은 소비자들의 창의성이 더해져 태어나기도 한다. 최근 출시된 빙그레의 비비빅 동지팥죽은 인터넷으로 회자된 레시피가 제품으로 만들어진 사례다.

고승희 기자/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