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홍준표 “내 예측대로 文 경제파탄…좌파들 국민농단”

  • 기사입력 2018-11-20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앞날을 비판적으로 내다보면서 “한줌도 안 되는 좌파들이 국민들을 농단하게 그대로 놓아둘 수 없다. 다시 시작하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내 죄가 있다면 세상을 미리 보고 말한 죄 뿐인데 그걸 좌파들은 떼 지어 막말이라고 매도했다”고도 적었다.

그는 “최근 발표된 바에 따르면 올해 칠레의 성장률은 4퍼센트이고 베네수엘라의 성장률은 마이너스 18퍼센트라고 한다”고 운을 뗀 뒤 “한때 비슷했던 두 나라 성장률이 이렇게 극명하게 바뀐 것은 칠레는 우파 정권이고 베네수엘라는 좌파 정권이라는 차이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한때 남미 최대의 부국이였던 아르헨티나가 좌파 정권의 포퓰리즘으로 후진국으로 밀려났듯이 베네수엘라도 같은 길을 가고 있다”며 “한국도 유감스럽지만 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런데도 문 정권은 북의 위장 평화 놀음에 놀아나 선 무장해제와 북 체제 선전에만 몰두하고 있고, 경제는 좌파 갑질 경제로 기업을 윽박지르고만 있으니 실업은 폭증하고 경제는 나락으로 빠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대로 가면 마이너스 성장이 현실로 다가올 날도 멀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을 국정 농단했다고 탄핵하고 감옥을 보낸 저들이 국정 농단보다 더한 국민 농단을 지금 자행하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금년 초부터 문 정권의 좌파 갑질 경제는 금년 말이면 나라를 거덜 낼 수도 있다고 나는 수차례 경고를 했다”며 “이미 현실로 다가 오고 있는 경제 파탄, 안보파탄이지만 이를 정확히 전달해 줄 수단이 없는 지금 참으로 답답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홍 전 대표는 “내 죄가 있다면 세상을 미리 보고 말한 죄 뿐인데 그걸 좌파들은 떼 지어 막말이라고 매도했고 당내 일부 반대파들도 이에 동조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그러나 이제 다시 시작합시다. 이 나라가 어떻게 세운 나라인데 한줌도 안 되는 좌파들이 국민들을 농단하게 그대로 놓아둘 수 있습니까?”라고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