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대학로, 아시아 브로드웨이의 희망을 쏘았다

  • 기사입력 2018-11-08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복면가왕 패널이자 팝페라가수 겸 뮤지컬배우 카이가 주도한 웰컴 대학로 행사.
웰컴대학로 축제 외국인 1만3000명 참가
복면가왕 뮤지컬 배우 ‘카이’ 매끄러운 진행
타임스퀘어급 시설보강, 차없는 거리 추진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10월 한 달간 대학로에서 펼쳐진 공연관광축제에 외국인 관광객 1만3000여명이 참가해 미국 못지 않은 ‘아시아 브로드웨이’의 희망을 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150여개의 공연장이 모여 있는 서울 대학로를 세계적인 공연관광의 명소로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8일 이 축제를 주도한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9월 28일 부터 10월 31일까지 비언어극, 뮤지컬 등 41개의 공연을 펼친 대학로 공연관광 축제(웰컴 대학로) 기간중 1만3000여건의 외국인 입장권 판매 및 예약을 기록했다.

축제는 점프, 난타 등 비언어극뿐만 아니라 ‘당신만이’ 등 외국어 자막(영어 일어 중국어)을 제공하는 9개의 뮤지컬과 연극 등으로 꾸며졌다.

중국 온라인 결제서비스인 알리페이와 국가별 전문 온라인 여행사인 코네스트(일본인 관광객 대상), 한유망(중국인 관광객), 케이케이데이(KKDAY, 대만 홍콩 동남아 관광객) 등과의 협력 속에 진행됐다.

문체부는 대학로를 공연관광의 중심으로 육성하기 위해 뉴욕의 타임스퀘어와 같이 대학로 내에도 공연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옥외광고를 설치하고, 대학로 일부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해 보행자 중심의 공연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할 계획이다.

또 공연안내센터를 통해 외국어로 다양한 공연관광 정보를 안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외국어를 말할 수 있는 공연 홍보 전문 인력을 내년 축제기간 중 시범적으로 배치한다.

아울러, 공연관광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분야를 다양화해 정책 영역을 확대하고, 우수한 신규 공연 콘텐츠를 발굴할 계획이다.

현재 외국 관광객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비언어극, 뮤지컬 중심인 공연관광 정책의 범위를 전통공연 등 다양한 한류콘텐츠로 확대하고, 외국인 관람객 유치 가능성이 높은 신규 공연을 발굴해 외국어 자막 제공, 관광 상품 개발, 해외 홍보 마케팅 등을 정책적으로 지원해 상설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 대구 등 서울 외 지역의 우수한 상설 공연이 대학로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지역 공연관광 콘텐츠를 발굴하고, 장기적으로 지방 공연관광의 명소도 육성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행사의 대외적 인지도를 강화하기 위해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등 국내외 유명 공연 축제에서 대학로 공연을 홍보하고, 공연단 거리행진, 길거리 공연 등 야외 행사를 더욱 확대해 한국 대표 공연관광 축제에 맞는 분위기를 조성키로 했다.

특히 단체관광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주요 해외 여행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대학로 지역 홍보 여행을 실시하고, 개별관광객들이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대학로를 중심으로 한 공연관광 안내책자도 제작한다. 공연 참가 배우를 안내자로 활용하는 등 공연관광에 특화된 관광상품 개발도 유도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외국인이 한국에 왔을 때 대학로에서 공연 한 편은 봐야 한다는 인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대학로를 브랜드화해 널리 알리고, 외국인들이 편안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 공연기획사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