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이들 먹는 학교급식 맞아?…바퀴벌레 나오고 바닥수세미로 식기세척 ‘충격’

  • 기사입력 2018-08-13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들이 먹는 학교 급식 위생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특정 사실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퀴벌레에 머리카락 등 이물질이 발견되는 것은 물론이고 바닥 물때를 청소할 때 사용하는 청소 수세미로 아이들이 먹는 식기를 세척하는 장면까지 봤다…(목격담).”

13일 국민권익위원회는 2학기 개학이 다가옴에 따라 학교급식 관련 민원 빅데이터를 분석한 충격적인 결과를 내놨다.

2015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3년간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된 학교급식 관련 민원은 총 1385건이며, 이 가운데 ‘급식품질 등 서비스 향상요구’가 39.3%(544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급식업체 계약 및 납품 관련 민원이 30.6%(423건), 위생관리 문제 22.8%(315건), 급식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관련 내용 7.3%(102건) 순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향상요구 민원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부실식단 불만’이 321건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현재 전체 학교의 11.4%인 1345교가 급식실이 없어 도서관에 모여 급식을 하고 그나마 출입구가 좁아 식판 이동시 사고 발생 위험을 지적하는 민원이 접수됐다.

급식 위생과 관련 벌레·비닐 등 이물질 발견(113건), 급식실 위생상태 점검 요구(61건), 식재료와 식기세척 불량 민원(53건) 등이 제기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정책의 직접적 수요자인 학생들의 의견이 학교급식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돼야 하고, 학생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접할 수 있도록 불량 식자재 등에 대해 공익신고를 활용한 감시 체계를 상시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익위는 이러한 요구 내용과 급식 관련 민원 분석결과를 교육부와 각급 교육청에 전달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