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은행돈 풀어 경기부양…부채는?

  • 기사입력 2018-08-13 11: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역전쟁으로 유동성 확보 나서
P2P 5년간 70배↑…가계 딜레마

중국 금융 당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따른 경기 위축을 막기 위해 대출 확대에 나섰다.

부채 축소와 금융 리스크 완화에 드라이브를 걸어 온 중국이 유동성 확보로 돌아선 것이다. 중앙정부의 거시경제 정책이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딜레마에 빠진 모양새다.

13일 상하이정취안바오(上海證券報)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금융감독기관인 은행보험감독위원회(은보감위)는 최근 은행 및 보험사에 자금 방출을 늘려 실물경제의 금융 수요를 보장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은보감위는 “은행과 보험사들은 경제 성장 촉진과 리스크 관리의 관계를 정확히 이해해야 하며 현재의 충분한 유동성을 활용해 신용대출을 확대해 실물경제 부양을 위한 자금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구체적으로는 건설 중인 사업의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중국 내 인프라 확충을 위한 대출을 늘릴 것을 촉구했다.

중국 당국의 대출 확대 지시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기업의 유동성 위기와 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무역전쟁으로 인해 적지 않은 중국 기업들이 대미 수출 감소와 중단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질 가능성이 커지고 내수마저 침체할 수 있다는 우려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달 31일 중앙정치국 회의에서 유동성 공급 확대, 부채 축소 속도 조절, 인프라 투자 확대 등 경기부양책을 내놓은 데 이은 추가 조치다.

실제로 은보감회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 대출은 1조4500억위안(약 238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37억위안 늘어난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중앙은행인 인민은행도 2분기 보고서에서 경기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중립적인 통화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합리적 안정’을 유지하겠다고 했던 1분기 보고서와 달리 경기를 부양하는 쪽으로 무게가 기울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문제는 과도한 부채다. 특히 지난해 8월 기준 개인 가처분 소득 대비 부채 비중은 77.1%에 달하며 가계부채에 경고등이 켜졌다. 이는 11년 전인 2006년 18.5%에 비하면 10여 년 사이 4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중국 금융전문가들은 중국 가계가 매달 소득의 17%를 빚을 갚는 데 쓰고 있고 저소득층 가정은 매달 47%를 채무 상환에 쓰고 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다 최근 급증한 P2P(개인간) 투자는 사회불안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온라인금융 정보업체 왕다이즈자에 따르면 20~30대 소비대출 증가에 따라 지난해 P2P를 통한 대출액은 8722억8000만위안(약 144조원)에 달해 5년 전보다 70배 증가했다.

이에 중국 당국이 P2P 단속에 나서면서 업체 도산으로 이어지고 투자자들은 베이징 시내에서 집단 시위를 벌이면서 사회문제로 확산됐다. 13일 홍콩 사우스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뒤늦게 지방정부에 P2P 상담창구 개설 등 10개 대응책을 내놓았지만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희라 기자/hanira@herla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