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헬스
  • 지난해 신규 진단받은 에이즈 환자 천 명 넘어.. 신속한 자가진단 문화 필요

  • 기사입력 2018-08-10 1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국내에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후천성면역결핍증(HIV/에이즈)에 감염되었다고 신규로 진단을 받은 사람이 천 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질병관리본부가 발간한 ‘2017 HIV/ AIDS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신고된 HIV/에이즈 신규 감염인은 총 1,191명으로, 남성이 1,089명(91.4%), 여성이 102명(8.6%)으로 10.7:1의 성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 별로 보았을 때에는 20대가 394명(33.1%)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290명(24.3%), 40대 212명(17.8%) 순으로 전 연령대 중 20~40대가 전체의 75.2%를 차지한다. 더불어 외국인 182명(15.3%)보다 내국인이 1,009명(84.7%)으로 비율이 높았다.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 질문에는 735명이 응답, 이 중 752명이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를 예방과 조기 진단, 치료를 통해 관리가 가능한 만성질환으로 보고 있다.

특히 HIV/에이즈는 조기에 발견했을 때 당뇨나 고혈압처럼 관리가 가능하지만, 긴 무증상 기간과 국내의 부정적인 인식으로 인해 진단 및 치료 시기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에 조기 진단의 중요성이 큰 만큼, 보건소 무료 익명 검사 및 신속 검사 제공, HIV 검진 상담소 운영 등 민관 차원의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자가 진단 키트 활용도 적극 권장된다. 대표적인 것이 인솔㈜의 채혈과정이 필요없는 구강점막 진단기구 오라퀵(OraQuick ADV)이다. 사람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항체를 분비하는데, 오라퀵은 구강점막에 있는 항체를 검사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원리이다. 잇몸의 바깥쪽 윗부분과 아랫부분을 훑기만 하면 HIV 항체 여부를 20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인솔㈜에 따르면 그 정확도가 99.8%에 이르며, 미국에서 FDA 승인을 획득하고, 2008년에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로 선정되었다. 이미 많은 의료기관에서 HIV 진단 시 사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오라퀵은 인터넷과 약국,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윤병찬 yoon4698@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