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푸틴 회담 앞두고…美, 러시아 요원 무더기 기소

  • 기사입력 2018-07-14 11: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뮬러 특검, 러 정보요원 12명 기소

러 해킹 미 대선 결과에 영향 혐의는 없어



[헤럴드경제]미국 로버트 뮬러 특검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법무부 2인자’인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특검 기소 내용을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정국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등을 해킹한 혐의로, 모두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이라고 로즌스타인은 설명했다.

특검이 적용한 혐의는 모두 11가지다. 해킹 이외에도 자금세탁, 선거위원회ㆍ공공기관 해킹 시도 등을 아우른다.

로즌스타인은 “러시아 정보요원들은 ‘DNC 네트워크’에 악성 코드를 침투시키는 방식으로 민주당 자료를 훔치고 의도적으로 온라인에 공개했다”면서 “미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분열시키고 의견 차이를 부각하려는 우리의 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뮬러 특검은 러시아인 14명을 비롯해 총 32명과 회사 3곳을 기소했지만, 해킹 혐의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기소 대상에 미국인은 포함되지 않았다. 특검 수사의 초점인 러시아 정부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의 연루 의혹을 정조준하지는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로즌스타인은 “러시아의 정보요원들은 인터넷을 통해 공모하는 과정에서 몇몇 미국인들과 서신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러시아 측의 해킹이 미국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선 “그 혐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백악관은 트럼프캠프의 연루 의혹이 거론되지 않았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린지 월터스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트럼프 캠프의 누구도 연루되지 않았고, 러시아의 해킹이 대선 결과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뜻”이라며 “우리의 기존 입장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는 트윗을 통해 “어떤 미국인도 연관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벽하게 결백하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로드 로젠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EPA연합뉴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