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손흥민, 토트넘서 30m만 뛰면 골대…여기선 70m 헉헉”

  • 기사입력 2018-06-20 08: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PL 前첼시 더프 쓴소리…죽도 밥도 안된 ‘수비공격수’ 활용 비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주제 무리뉴(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첼시 1기 사령탑시절 당시 활약해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아일랜드 출신의 데미안 더프(40)가 한국축구대표팀의 손흥민 활용을 두고 냉철하게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은 지난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손흥민이 수비에 가담해 공을 걷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미안 더프 [사진=연합뉴스]
이날 한국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은 실점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비 라인만 내린 것이 아니라 미드필들과 2선 공격수들도 깊숙히 내려와 수비를 하게해 제대로된 공격을 보여주지 못했다.

공격의 축인 손흥민(25·토트넘) 역시 내려와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이날 경기를 본 더프는 손흥민을 지나치게 수비적으로 활용한 것을 비판했다.

더프는 경기 당일 아일랜드 ‘RTE’의 월드컵 방송에 출연해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30m만 뛰어 가면 골대가 있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70m를 뛰어 가야 한다”며 수비에 비중을 많이 둔 탓에 손흥민이 어찌해볼 수 없었다는 의견을 밝혔다.

함께 출연한 북아일랜드의 마이클 오닐 감독 역시 “한국은 어떤 기회도 만들지 못했다. 산산히 조각났다. 많이 실망했다”며 한국의 경기력을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