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민체감형 스마트 단지’ 시동…대전ㆍ김해ㆍ부천ㆍ충북 4곳 선정

  • 기사입력 2018-06-14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대전, 김해, 부천, 충북 등 4곳에 주민체감형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가 구축된다. 기존 시가지의 특성에 적합한 서비스를 주민이 직접 계획해 새로운 스마트시티 모델을 선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의 대상지로 대전시, 경남 김해시, 경기도 부천시, 충북 등 4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부천시 스마트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계획도. [자료제공=국토부]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 서비를 적용해 교통ㆍ에너지ㆍ방범 등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ㆍ문학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획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4곳의 지자체에는 마스터플랜 수입 지원을 위한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의 컨설팅이 지원될 계획이다. 마스터플랜 수립 과정엔 주민이 직접 참여해 서비스 수요를 반영하게 된다.

충북 혁신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 계획도. [자료제공=국토부]
대전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플랫폼 구축 등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뉴(Re-New) 과학마을’ 사업계획을 추진한다.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한 부천시는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주제 선정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 과정을 주민 참여로 진행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해시는 ‘가야문화’를 주요 테마로 AR(증강현실)ㆍVR(가상현실)을 활용한 역사체험 콘텐츠를 제공한다. 충북은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을 적용해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주민과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상향식(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해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체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향후 다른 기성시가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우수사례가 될 것”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