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라돈침대 불똥 차단…침대업체 ‘자발적 안전검사’ 외부 의뢰

  • 기사입력 2018-05-18 15: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자 침대 등 가구업체들이 자사 제품은 문제가 없다며 자진 추가 검사와 함께 공신력 있는 외부 시험연구기관에 검사 의뢰 등 소비자 불안 잠재우기에 나섰다.

대표적인 침대업체인 한국 시몬스는 18일 보도 자료를 통해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에서 생산하는 시몬스 침대의 어떤 매트리스 제품에도 음이온 파우더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 내 연구·개발(R&D) 센터에서 우리가 생산, 판매하는 침대 전 제품에 대한 라돈 수치를 측정한 결과 정부가 정한 안전 기준치(4pCi/l=148Bq/㎥)에도 크게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시몬스는 그러나 “(결과를) 재확인하기 위해 공신력 있는 외부 시험연구기관에도 추가검사를 의뢰했다”며 “이번 이슈와 관련해 정부 기관의 조치나 지침이 있으면 최대한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침대업체인 한국 시몬스가 자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자체 연구결과 발표와 함께 공신력 강화를 위해 외부 기관에 검사를 의뢰할 것을 밝혔다. 시몬스 홈페이지캡처.

에이스침대도 ‘최근 언론에 보도된 특정 유해물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 측정시험 결과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다’는 공지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기능성 제품을 취급하지 않고 있는 한샘도 침대 등에 대해 외부 시험연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침대를 생산하고 있으나 소비자 우려가 업계 전반으로 확산하는 점을 고려해 검사를 의뢰했다”며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포함된 모나자이트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 등이 검출돼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하고 동일 원료를 사용한 제품뿐 아니라 음이온을 방출하는 제품 전반에 걸쳐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침대 매트리스를 외주 제작을 통해 생산·판매하는 다른 유명 가구업체 일부도 음이온 침대를 신개념 원단으로 홍보·판매한 바 있어 추가 조사 여부가 주목된다. 더구나 침대 등 덩치가 큰 가구는 사후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소비자의 2차 불만도 확산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