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오타니, 첫 패전 위기…제구 난조 2이닝 3실점 강판

  • 기사입력 2018-04-18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일본 출신 선수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마운드 위에서 처음으로 쓴맛을 봤다.

오타니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2이닝 4피안타 1탈삼진 2볼넷 3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이 3.60까지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최고 구속은 시속 161㎞까지 스피드건에 찍었지만, 결정구인 스플리터가 말을 듣지 않아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1회 28구, 2회 38구를 던진 오타니는 총 66개의 투구 가운데 스트라이크가 34개, 볼 32개로 제구에 어려움을 겪었다.

에인절스 벤치에서는 투수와 타자를 겸하는 오타니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 조기 강판을 결정했고, 3회부터는 루크 바드가 마운드에 올랐다.

앞선 두 차례 선발 등판에서 2승을 거두고 있었던 오타니는 0-3으로 에인절스가 뒤져 있는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첫 패전 투수가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