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댓글 사건’ 판 더 커지기 전에 청와대가 진실 밝혀야

  • 기사입력 2018-04-18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른바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의문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쌓여간다.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나 청와대의 어설픈 해명은 되레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검찰과 경찰의 수사 행태도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의 특검 요구가 점차 설득력을 얻어가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워낙 정치적 폭발력이 강한 사안이라 자칫 판이 커질 수도 있다는 얘기다.

상황이 더 꼬이기 전에 판을 바로 잡아야 한다. 이미 이번 사건을 정권 차원의 ‘게이트’로 보는 시각이 적지않다. 실제 그렇게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이 주범 격인 김모씨(일명 드루킹)와 연루자들에 대한 계좌추적에 착수하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드루킹이 운영하고 있는 조직의 자금 출처를 캐기 위해서다. 강연료와 비누 판매 수입 등으로는 연간 10억원이 훨씬 넘는 조직운영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본 것이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이나 여권의 지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면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청와대가 실체적 진실을 숨김없이 밝히는 정면 돌파만이 판을 바로 잡는 유일한 길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의 말이 너무 자주 바뀌었다. 드루킹 인사청탁건만 해도 “알지도 못한다”고 했다가 몇 시간 뒤 “추천 인사를 민정비서관이 만났다”고 뒤집었다. 그러다 “추천해서가 아니라 일종의 ‘신고’를 받아 만난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이런 식의 말바꾸기는 상황만 악화시킬 뿐 문제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적당히 둘러대며 어물쩍 넘어갈 수준은 넘어선지 오래다. 적어도 드루킹과 김 의원이 어떤 관계였고, 그가 특정 자리를 요구한 이유에 대해 납득할만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도 여전히 ‘우리도 피해자’라느니, ‘문제는 매크로를 돌렸는지 여부’라는 등의 말만 늘어놓고 있다. 매우 부적절한 언급이다.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거나 축소하려는 의도가 노골적으로 드러나면 결국 특검을 불러오고 판은 더 커진다는 걸 알아야 한다.

검찰과 경찰 역시 권력의 눈치보기에 급급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지금까지의 수사 행태를 보면 검찰과 경찰 모두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의지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 그간 수사가 얼마나 부실했는지는 굳이 열거할 것도 없다. 이제라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성역없는 투명한 수사에 매진해야 한다. 권력에 한없이 나약했던 과거의 행태가 되풀이된다면 국민들은 더 이상 검찰과 경찰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