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매스스타트 경기 어떻게 하는 거지?…24일 준결승ㆍ결승

  • 기사입력 2018-02-22 08: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평창 겨울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가 마무리된 가운데 스피드스케이팅 다음 종목인 매스스타트로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매스스타트는 2018 평창 겨울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으로 채택된 종목이다.

스피드스케이팅 세부 종목으로 분류되는 매스스타트는 스피드 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을 혼합한 방식으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 가운데 유일하게 순위를 매겨 메달 색깔을 가리는 종목이다.

여자 팀추월 경기에 출전한 김보름(왼쪽)과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사진=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보다는 쇼트트랙의 성격을 띠며 두 명씩 레이스를 펼쳐 기록을 따지는 기존 종목과는 성격이 다르다.

한 조에 약 12~18명의 선수가 참가해 400m의 트랙 16바퀴(6400m)를 돌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 금메달을 획득한다.

3명 이상 선수가 동시에 출발해 총 16바퀴(남녀 동일)를 도는데 4·8·12바퀴를 돌 때 1·2·3위에게는 5·3·1점을, 마지막 바퀴의 1·2·3위에게는 각각 60·40·20점을 부여한다.

그래서 점수가 없는 바퀴에서는 체력을 비축했다가 점수가 있는 4·8·12바퀴와 마지막 바퀴에서 스피드를 내 점수를 획득해야 한다. 때문에 매 순간마다 순위권으로 치고 올라오는 순발력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한국팀 남자는 이승훈, 정재원이, 여자는 김보름, 박지우가 출전한다. 이승훈과 김보름은 모두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다.

24일 오후 8시부터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준결승전과 결승전이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