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 “후배들아 고맙다”…레전드가 된 이승훈의 ‘맏형 리더십’

  • 기사입력 2018-02-22 08: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앞에서 후배들 이끌며 팀추월 銀
“동생들 너무 잘받쳐줘” 되레 감사
올림픽 亞 최다 메달 레전드 우뚝
매스스타트는 금메달로 피날레 각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21일 환상의 팀워크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30·대한항공), 김민석(19·성남시청), 정재원(17·동북고)이 호흡을 맞춘 대표팀은 이날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에서 3분38초52를 기록, 함께 레이스를 펼친 노르웨이(3분37초32)에 1초20 차로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 남자 팀추월팀은 2014년 소치 대회 준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은메달로 2개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딴 이승훈이 태극기를 들고 트랙을 돌고 있다. [연합뉴스]

2개 대회 연속 팀추월 은메달을 획득하기까지는 이승훈의 값진 희생이 있었다. 맏형이자 에이스인 이승훈은 전체 8바퀴 레이스 가운데 절반 가까이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맨 앞자리는 바람의 저항을 그대로 받기 때문에 가장 힘든 자리다. 가장 스퍼트가 좋은 이승훈은 바람을 온몸으로 맞으면서도 맨 앞에서 팀 전체의 속도를 끌어올렸다. 뉴질랜드와의 준결승에서 이승훈은 맨 앞에서 마지막 두 바퀴를 이끌며 대역전을 일궜고, 노르웨이와의 결승에서도 이승훈의 주도로 한 차례 역전에 성공하기도 했다. 장거리 유망주인 김민석과 정재원은 레이스 내내 뒤처지지 않고 이승훈과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뒤에서 밀어줬다.

하지만 이승훈은 경기가 끝난 후 “동생들이 너무 든든하게 잘 받쳐줘서 고맙다”라며 “후배들이 앞으로 대표팀을 잘 이끌 수 있는 선수들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하며 오히려 은메달의 공을 후배들에게 돌렸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노르웨이와의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승훈, 정재원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국내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된 ‘막내’ 정재원은 “제가 부족한 부분을 형들이 채워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라며 “형들이 함께 해줘서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될 수 있어서 고맙다”고 말하며 맏형 이승훈의 리더십과 헌신 그리고 김민석에게 감사의 뜻을 표현했다.

이승훈은 이번 은메달로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총 4개째 메달을 확보,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승훈은 이상화(금2·은1), 고다이라 나오(금1·은2), 시미즈 히로야스(은2·동1), 예차오보(중국·은2 동1), 다카기 미호(금1·은·동1·이상 일본) 등과 함께 나란히 3개(금1·은2)의 메달을 따냈다. 이승훈은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추가하면서 4개로 아시아 선수로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가장 많은 메달을 쌓았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노르웨이와의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이승훈은 아시아 남자 선수 최초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도 획득했다. 이승훈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5,000m 은메달과 10,000m 금메달을 차지했고, 2014년 소치 대회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평창에서 팀추월 은메달을 추가해 총 4개(금1·은3)의 올림픽 메달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최고 자리에 올랐다. 이승훈은 스피드스케이팅 아시아 레전드가 된 소감을 묻자 “지금 알았다”라고 웃음을 지은 뒤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기록을 이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이번 대회에서 현재 남자 5,000m, 남자 10,000m, 팀추월 세종목에 출전해 강행군을 벌이면서도 “오히려 뛸 때마다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훈은 “이번 올림픽에서는 한 바퀴 돌 때마다 컨디션이 좋아지는 것 같아서 오히려 큰 힘과 자신감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남자 5,000m와 10,000m를 치르고 3,200m를 달리는 남자 팀추월에서 세 경기를 치른 이승훈은 평창올림픽에서만 벌써 2만4,600m를 달렸다.

아시아 레전드 이승훈의 평창올림픽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승훈은 “마지막 남은 매스스타트 만큼은 금메달이 목표인데 워낙 변수가 많아 방심할 수 없다. 어떤 상황이 오든 잘해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금빛 질주를 예고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