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떡잎부터 다른 ‘이승훈 키즈’ 김민석·정재원 은빛질주…성난 국민들 치유의 함성

  • 기사입력 2018-02-22 0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너무 든든하게 뒤를 잘 받쳐줘서 고맙고 앞으로는 저보다 더 앞에서 끌 수 있는 후배들이 되리라 믿는다”

선두에 설 때마다 노르웨이와 격차를 줄이며 혼자서 4바퀴 가까이 선두로 나서며 경기를 이끈 이승훈(30)은 믹스트 존 인터뷰에서 먼저 동생들에게 고맙다는 말로 남자 팀추월 은메달 소감을 대신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이승훈-김민석-정재원이 호흡을 맞춘 한국팀은 노르웨이(3분37초32)보다 1.20차 뒤진 3분38초52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김민석(오른쪽)이 지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왼쪽은 정재원. [사진=연합뉴스]

팀추월 맏형인 이승훈은 이날의 은메달로 3대회 연속이자 자신의 4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동계 올림픽 최다 메달이다.

이승훈은 늘 팀추월이 좋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면서 그 이유를 ‘세 명이 함께 메달을 목에 걸수 있어서’라고 말해왔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때도 주형준-김철민과 함께 팀추월 은메달을 딴 후 “기쁨이 세배”라며 활짝 웃곤 했다.

특히 지난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드러난 팀워크 논란으로 상처받은 국민들에게 ‘팀워크의 정석’을 보여줌으로서 자존감을 회복하는 데 한몫을 한 것도 이번 경기의 또 다른 성과다.

하지만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로 은메달을 추가한 김민석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였다.

김민석은 “금메달을 목표로 했지만…”이라고 잠시 뜸을 들인 후 “제가 좀 더 회복을 잘하고 했더라면 금메달을 노려볼 만했을 텐데 아쉽다. 하지만 값진 은메달”이라며 자신에게 책임감을 전가하는 의젓한 모습을 보여줘다.

이어 “관중의 엄청난 응원이 제가 버티는 원동력이라고 할 정도로 없어서는 안 될 요소였다”면서 국민들의 열띤 응원에 감사인사도 전했다. 또 다음 베이징 올림픽에도 든든한 디딤돌이 되도록 하겠다며 당찬 소감을 밝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밝은 미래를 보여줬다.

또한 이번 경기 은메달로 인해 누구보다 기뻐한 선수는 팀원 막내 정재원 선수다. 17세 어린 나이에 첫 올림픽 데뷔와 함께 팀추월 은메달로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기 때문이다.

정재원은 믹스트 존 인터뷰에서 “제가 부족한 부분을 형들이 많이 채워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형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후 “다음 올림픽 때는 형들한테 제가 더 힘이 돼서 금메달을 노려 보겠다”며 외모와 다른 다부진 속내를 드러냈다.

특히 정재원은 “레이스 도중 김민석 형이 안 밀어줬으면 정말 엄청나게 힘들었을 텐데 뒤에서 버텨주고 밀어줘서 형을 믿고 나갈 수 있었다”고 말해 탄탄한 팀워크를 과시했다.

한편 이날 금메달을 차지한 노르웨이는 팀추월에서 역대 처음으로 우승하는 기쁨을 만끽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