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정재원, 수호랑 인형 관중석에 던진 이유는?

  • 기사입력 2018-02-22 07: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은메달을 딴 정재원이 어사화 수호랑을 관중석에 던진 이유에 대해 네티즌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유는 어사화를 단 수호랑 인형은 사고 싶어도 못 사는 ‘한정판’이기 때문이다. 경기 후 메달리스트들에게만 돌아가는 상품이다.

그런데 22일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딴 정재원(동북고)은 그 귀한 어사화 수호랑을 관중석에 던졌다. 

[사진=연합뉴스]

정재원은 이승훈(대한항공), 김민석(성남시청)과 함께 팀추월 결승까지 진출해 노르웨이를 상대했다. 비록 결승전에서 졌지만 첫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며 미래를 밝혔다.

정재원은 경기 후 “첫 올림픽 메달을 따서 기쁘다. 아직 매스스타트가 남아 있기 때문에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시상대에 선 소감에 대해서는 “진짜로 시상대에 내가 서는구나 했다. 다음에는 1등 자리에 서고 싶다”고 밝혔다.

정재원의 형 정재웅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다. 정재원은 경기 후 정재웅으로부터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며 “형이 수고했다. 대단했다고 카톡을 남겼다”고 전했다.

또 “어머니가 한 명도 챙기기 힘든데 둘을 챙기느라 고생하셨다. 끝나고 메달을 걸어드리고 싶다”며 효심을 자랑했다.

귀한 수호랑 인형을 던진 마음도 기특하다. 그는 “우리가 지나갈 때마다 함성이 커지는 걸 느꼈다. 그게 힘이 됐다. 응원을 해주셨으니 당연히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