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이승훈ㆍ김민석ㆍ정재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서 2회 연속 은메달

  • 기사입력 2018-02-21 22: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4 소치에 이어 또 은메달
- 이승훈, 올림픽 메달만 4개째…아시아 빙속 선수 역대 최다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남자 태극전사들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에서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차지했다.

빙속 장거리의 ‘맏형’ 이승훈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1일 저녁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결승에서 노르웨이에 밀려 은메달을 땄다. 기록은 3분38초52로 노르웨이(3분37초31)에 1초20 늦게 골인했다.

 
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한국 남자 팀추월팀은 2014년 소치 올림픽서도 은메달을 딴 바 있다. 이로써 2회 연속 올림픽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동시에 이승훈은 동계올림픽에서 개인 통산 총 4개째 메달을 확보, 아시아 선수 역대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 

그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1만m 금메달과 5000m 은메달을 따내고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팀추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딴 은메달까지 포함하면 총 4개다.

또 이승훈은 아시아 남자선수 최초로 올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도 획득했다.

김민석은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서 메달을 추가해 이번 대회 메달을 2개로 늘렸다.

만 16살인 정재원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kwater@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