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檢 소환된 삼성 이학수 “성실히 조사받겠다”…‘다스 의혹’엔 침묵

  • 기사입력 2018-02-15 10: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이명박 정부 시절 다스(DAS)의 미국 소송비를 대납한 혐의를 받는 이학수(72)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됐다.

이날 오전 9시 48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이 전 부회장은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삼성과 무관한 다스에 왜 비용을 지원했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먼저 요구한 것인가’ 등의 질문에는 답변을 피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경위와 이 전 대통령의 지시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다스 실소유 의혹’에서 시작된 MB 수사가 ‘대기업 뇌물 사건’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앞서 검찰 관계자는 “뇌물 수사라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 공무원이 개입이 안 돼 있으면 뇌물이 아니다”라고 밝혀 이번 사건에 이 전 대통령 측이 깊이 관련돼 있음을 시사했다.

‘다스’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미국에서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원 반환소송을 벌이던 다스를 대신해 로펌 선임비용을 내준 혐의를 받는다.

다스는 2009년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검프’(Akin Gump)를 새로 선임했고, 결국 MB정부 시절인 2011년 2월 1일 김 전 대표로부터 투자금 전액을 반환받는 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당시 에이킨컴프의 주요 고객사였다.

검찰은 다스와 업무상 관련이 없는 삼성전자가 고액의 소송비를 대신 내준 경위를 쫓고 있다. 특히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은 이건희 전 회장이 2009년 12월 MB정부로부터 ‘원포인트 특별사면’ 받은 점을 주목하고 있다. 수사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의혹을 규명할 또 다른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 8∼9일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서초ㆍ수원 사옥을 압수수색해 에이킨검프와의 거래자료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onlinenews@hre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