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18 평창] 中 ‘나쁜 손’ 쇼트트랙 선수들 잇따라 실격…서이라 선수도 당할 뻔

  • 기사입력 2018-02-13 2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중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경기 중 부적절한 접촉으로 잇따라 실격됐다.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서는 중국 선수 2명이 나란히 실격돼 준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우리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는 중국 선수와의 충돌로 예선에서 탈락할 뻔한 아찔한 순간을 겪었다. 예선 6조에서 뛴 서이라는 중국 한톈위에 이어 2위를 달리다 다섯 바퀴째에서 1위로 올라섰는데 곧바로 한톈위와 충돌하며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서이라(왼쪽에서 두번째)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서 역주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마지막에 스퍼트를 내봤지만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무산될 뻔한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서이라가 4위로 처지기 직전 한톈위가 손으로 서이라를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한톈위가 반칙으로 실격되면서 서이라가 2위로 올라서 예선을 통과했다.

앞서 예선 4조에서도 중국의 런쯔웨이가 2위로 통과했지만 함께 달리던 라트비아의 로베르츠 즈베이니엑스를 손으로 밀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실격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1000m 출전했던 3명의 선수 가운데 우다징만 준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중국 선수들은 쇼트트랙에서 손을 사용해 부적절하게 다른 선수들을 방해하는 경우가 자주 목격돼 ‘나쁜 손’이라는 악명을 얻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