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 "예쁜 한국 여성은 대북협상해야지…" 논란

  • 기사입력 2018-01-13 08: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에서 인질 정책 분석가로 일하는 한국계 여성에게 ‘왜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고 다른 일을 하느냐’는 식으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 NBC뉴스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티와 아프리카를 겨냥해 거지소굴 같은 국가라고 비하해 인종차별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키스탄에 장기 억류된 가족의 석방 문제에 관해 브리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고, 그는 “뉴욕”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차 같은 질문을 하자, 그는 “맨해튼”이라고 좀 더 구체적으로 출신지를 댄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의 한 관계자는 NBC뉴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부모의 고향이 어디냐는 취지로 다시 질문한 것”이라며 “되돌아온 대답은 트럼프가 원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사람들이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자, 이 여성은 부모가 한국 출신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녀가 어느 민족 출신인가에 따라 그녀의 경력이 결정돼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의회 전문 매체 더힐도 ‘트럼프가 예쁜 한국 여성 분석가에게 북한 업무를 하지않는 이유를 물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이 여성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교가 아니라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라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출생지가 미국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멕시코 이민자를 ‘강간범’이라고 비하하는 등 과거에도 숱한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구설에 올랐다.

그는 전날 백악관에서 몇몇 여야 의원들과 이민정책 관련 회의를 하면서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를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 같은 나라 사람들을 모두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했다.

이후 유엔은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아이티 정부가 자국 주재 미국 대사를 소환해 항의하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