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 아파트값 연초부터 高高…송파구 1.10% ‘껑충’

  • 기사입력 2018-01-11 15: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입주 늘어난 지방은 낙폭 커져…탈동조화 심화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연초부터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심상찮다. 4주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반면 지방 아파트값이 낙폭이 확대돼 양극화가 심화하는 모습이다.

11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일 기준 주간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29%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0.29% 오른 것과 같은 수준이다.

[헤럴드경제DB]

서울의 아파트값은 송파구(1.10%)가 주도했다. 감정원이 주간 아파트 시세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3년 이후 주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현재 재건축이 추진 중인 잠실 주공5단지와 인근 리센츠ㆍ파크리오 등 재고아파트가 일제히 강세다.

서초구(0.26%)와 강남구(0.70%)는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둔화했다. 강동구는 0.31%로 지난주(0.28%)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목동 신시가지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양천구도 주간 0.77%를 기록하며 지난주 조사(0.23%) 때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강북권에선 성동구(0.40%), 종로구(0.28%), 마포구(0.23%), 용산구(0.18%) 등이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한강라인인 성동구와 광진구는 강남 3구에 진입하려던 대기수요가 유입되며 상승폭이 확대됐다.

경기도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1%의 변동률을 보였다. 인천은 2주 연속 0.02% 하락했다.

지방은 0.07% 하락해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커지며 서울과의 탈동조화가 두드러졌다. 특히 지난해부터 입주 물량이 급증한 경남이 0.17% 하락했다. 충남(-0.18%), 충북(-0.20%), 경북(-0.15%), 부산(-0.06%) 등도 하락폭이 커졌다.


한편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3% 떨어지며 7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방학 이사철을 맞아 서울의 전셋값은 0.05%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으나 서초구는 0.04% 하락했다. 강남구(0.10%)도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둔화한 모습이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