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손흥민, 팀 패배 위기서 구출…평점 해리케인 보다 높아

  • 기사입력 2017-12-03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손흥민(25ㆍ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 부진한 팀의 흐름이 패배로 이어질뻔한 상황을 막아낸 것이다.

손흥민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7-2018 EPL 15라운드 왓퍼드와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시즌 5호골이자 리그 3호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이날 영국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6.8점을 받았다. 수비수 키런 트리피어가 7.4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7.1점, 무사 뎀벨레가 7.0점이었고, 팀의 에이스 해리 케인은 손흥민 보다 낮은 6.5점이었다.

이날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25분 우측에서 낮게 깔려 온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크로스를 가볍게 오른발로 차넣었다.

손흥민이 동점골을 터뜨리자, 왓퍼드 수비수가 땅을 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22일 도르트문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역전 결승 골을 터뜨린 지 11일 만의 골이다.

손흥민은 한국인 EPL 통산 최다골을 21골로 늘렸다.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왓퍼드와 1-1로 비기며 패배에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 주도권을 가져가며 왓퍼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그러나 전반 13분 코너킥 상황에서 왓퍼드 크리스티안 카바셀레의 헤딩슛에 선제골을 내줬다.

손흥민의 골로 동점을 만든 뒤 토트넘은 후반 7분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가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키런 트리피어 등 수비수의 맹활약으로 패배위기에서 벗어났다.

후반 18분에는 왓퍼드 압둘라예 두쿠레의 중거리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토트넘은 이날 무승부로 4경기째(2무 2패)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서 최근 리그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7승 4무 4패(승점 25)를 기록하며 7위에서 6위로 한 계단 올랐다.

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