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막말 논란’ 류여해 한국당 의원… “문재인, 포항 왜 안가나”

  • 기사입력 2017-11-18 19:4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포항 지진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류여해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자기반성을 하라’고 주장했다.

류 의원은 1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의 어제 최고위 발언을 문제삼으며 포항시민에게 사과하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라는 논평까지 냈다”며 “내 말을 왜곡하여 가짜뉴스를 만들어내고, 포항시민을 비롯한 국민들을 오도하고, 이를 정치적인 목적으로 악용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부대변인은 동문서답과 마이동풍의 뜻조차 모르는듯 하다. 뜻도 모르면서 논평을 내다니. 전국민이 합심하여 재난을 이겨내려면 남을 함부로 근거없이 비난해서 안된다”며 “특히 가짜뉴스는 사회를 혼란시키는 근절해야할 존재”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어 “오히려 여당은 제1야당 최고위원을 향한 가짜뉴스에 공동대응하는 성숙함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문 대통령이 재난 현장에 가지않고 있는 것부터 지적하는 자기반성이 먼저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이날 류 의원의 페이스북 글은 이날 민주당 서면브리핑에 대한 반박 차원이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고 말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에 대해 ”류 최고위원은 포항시민에게 사과하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현 부대변인은 “어떻게 공당의 최고위원이 공식석상에서 이렇게 무책임한 말을 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류 최고위원은) 이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천벌’이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변명하면서 가짜뉴스에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완전한 동문서답이고 마이동풍”이라고 지적했다

현 부대변인은 이어 “(류 최고위원의 발언은) 정부와 여야가 하나가 돼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고 전 국민이 합심하여 재난을 이겨내려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의 막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류 최고위원은 한국당 최고위 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을 존중해야한다는 문 대통령의 SNS 글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김이수 대행에 대한 국회의 임명 부동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고 새롭게 헌재소장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이자 헌법 위배”라며 “헌법과 법률 위배가 명백하므로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홍준표 대표는 “오버 액션하지 말라”며 제지하기도 했다.


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위의 제왕 대통령! 법 위에 규칙! 행정해석이 법보다 더 위인 대통령! 헌법보다 규칙이 먼저”라고 썼으며 “법 질서가 무너진다. 반법치주의 대통령. 헌재소장도 그러하더니. 제왕적 대통령을 피하자고 그렇게 이야기하더니 울트라초특급 제왕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