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17 국감-유통 ①] ‘갑질’ 국감 최대 이슈로 떠오르다

  • 기사입력 2017-10-14 09:30 |구민정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피자헛유한킴벌리 대표이사 국감장 출석 예정

경영일선 떠난미스터피자 회장 등 증인에서 제외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국정감사의 막이 올랐다. 지난 12일부터 본격적으로 국정감사에 들어간 국회는 유통업계 고질적인 문제로 꼽히고 있는 불공정거래, 일명 갑질을 최전선에 내세웠다. 유통업계도 덩달아 긴장하고 있다.

국회에 따르면 여야가 합의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은 38, 참고인은 16명으로 총 54명이 채택됐다. 특히 이스티븐 크리스토퍼 피자헛 대표이사,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 등이 국감장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피자헛의 경우 지난 2003년부터 가맹본부로부터 가맹계약서에 없는 어드민피(adminfee)를 부당하게 징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매각 과정에서 가맹점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도 국감장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피자헛 소유주는 지난 831일 미국 염(Yum!) 브랜드에서 국내 투자 전문회사인 오차드원으로 바뀐 바 있다.

 한편 올해 촉발된 갑질논란의 시작었던 미스터피자MP그룹 대표들은 증인에서 제외됐다. MP그룹의 경우, 정우현 전 회장에 이어 아들 정순민 부회장까지 경영 일선에서 손을 떼기로 했기 때문.

 유한킴벌리의 최 대표이사는 생리대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 증인대에 오른다. 지난 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한킴벌리를 포함해 위해성 논란을 일으킨 국내 제조업체들의 생리대가 결국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불안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생리대 문제는 치열한 추궁을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지난해 9월 공정거래위원회의 생리대 가격거품 관련 직권조사 결과 일부가 뒤늦게 공개되면서 이에 대한 상임위원들의 많은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 대표이사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정무위원회 국감 일반증인으로 채택됐다.

 환경노동위원회에선 파리바게뜨의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이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선 김소연 샤넬 노동조합위원장과, 김성원 부루벨코리아 노동조합위원장, 조민수 코스트코코리아 대표,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등을 증인 및 참고인으로 부른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 성장 노력 부족에 대한 질타, 백화점쇼핑몰과 같은 대형유통업체의 의무휴업을 강화하기 위한 증언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korean.gu@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