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1번지

  • 강경화 장관 “한강 기고문 사전논의 했다면 말렸을 것”

  • 기사입력 2017-10-12 16:20 |최정호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최근 국내에서 한국 전쟁과 관련 북한의 전범 인식과 만행은 생략한 채 당시 참전 미군의 잘못만을 언급했던 소설가 한강의 기고문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외교부 장관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국정감사에서 지금 한반도 상황, 그리고 한미 공조 강화 등에 한강의 기고문과 이를 청와대의 SNS에 담은 것과 관련한 견해를 묻는질문에 “만약 사전에 저와 논의했다면 (기고하거나 SNS 올리지 말도록) 말렸을 것”이라고 답했다. 문제의 기고문, 그리고 이를 청와대가 다시 공식 SNS에 올린 것과 관련한 질의에,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소설가 한강의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공식SNS에 게재해 논란을 만들고 있다. 한국전쟁을 강대국 간 ‘대리전(proxy war)’으로 규정하고 최근 한반도 긴장 고조에 대한 책임을 미국에 묻는 듯한 논지로 해석 가능한 글이다.

‘미국이 전쟁을 말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는 제목의 기고문은 “한국전쟁은 이웃 강대국들에 의해 한반도에서 벌어진 대리전이었다”며 “(미군이) 남한 사람들을 위엄 있는 인간으로 인식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었다”고 노근리 사건을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우리들은 평화가 아닌 어떠한 해결책도 의미가 없으며 ‘승리’라는 것은 비웃음거리이자 불가능한 ‘텅 빈 슬로건’임을 너무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국전쟁, 그리고 지금 핵과 한반도 위기의 원인인 북한의 도발은 언급 없이, 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우리나라와 미국의 잘못이 현 시국의 근본 문제인 것처럼 오도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화와 평화적 해법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청와대 입장이 다르지 않아 기고문을 소개한 것”이라며 “청와대가 ‘한국전쟁이 대리전’이라는 부분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choijh@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