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럽,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동

  • 기사입력 2017-10-12 15:58 |김현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바스프, 유독물질 기준치 초과 TDI 공급
-매트리스, 베개, 차량 시트 등 원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유럽에서 살충제 오염 달걀에 이어 이번엔 ‘발암물질 매트리스’ 파동이 일고 있다.

독일 화학업체 바스프(BASF)는 11일(현지시간) 폴리우레탄 제조 원료로 공급해온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 속의 유독성 물질인 디클로로벤젠 농도가 기준치를 훨씬 초과한 것을 발견, 이를 회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공영방송 ARD 등에 따르면 디클로로벤젠은 피부, 호흡기 점막을 자극, 염증과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심한 경우 암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이다. 

허용기준치는 3ppm이지만, 바스프 측은 해당 원료 속 디클로로벤젠 농도가 ‘수백ppm’이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TDI는 발포성 폴리우레탄의 주원료 중 하나다. 발포성 폴리우레탄은 침구용 매트리스나 베개, 차량 시트, 쿠션, 요가용 깔개 등 다양한 생활용품 제조에 사용된다.

바스프는 지난 8월 25일~9월 29일 디클로로벤젠이 과도하게 들어간 TDI를 7500t 생산한 것이 정기점검에서 드러났으며, 이를 구매한 50여 업체를 대상으로 회수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7500t 가운데 5000t은 아직 매트리스 등의 제품 생산에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회수 중이라고 바스프는 설명했다.

나머지 2500t은 이미 가공제품에 쓰였거나 완제품 업체 등에 재판매된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행방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소비자들은 유럽 각국에서 시판 중인 제품 가운데 어떤 제품에 문제의 원료가 사용됐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국제 배송망을 통해 유럽 이외 다른 대륙으로도 이 원료가 판매됐거나 완제품 생산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때문에 소비자는 물론 매트리스 등의 완성품 제조·판매업체들도 혼란스러워하며 불안감과 분노가 커지는 상황이라고 ARD는 전했다.

발포성 플라스틱 및 폴리우레탄 제조업협회 관계자는 ARD 인터뷰에서 “우리는 고객을 보호할 책임이 있으나, 완제품으로 만들어져 최종 고객에게 판매된 제품이 얼마나 되는지는 물론 디클로로벤젠 함유 제품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 관련 정보가 전혀 없어 회원사들이 크게 낙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 침구업체 둔노필로는 이미 시판한 매트리스를 전량 회수, 교환해주기 시작했다.

벨기에, 프랑스 등 각국 관련 업체들은 발포 폴리우레탄 제품의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고 제품 회수 등을 추진하고 있다.

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