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도로/교통

  • 분노 유발자....깜빡이 안킨 ‘기습 차선변경’

  • 기사입력 2017-10-03 09:43 |홍길용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기아차 블로그 설문...76%

경적ㆍ상향등ㆍ급제동 순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깜빡이를 켜지 않은 채 뛰어드는 이른바 ‘기습 차선변경’이 보복운전 유발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기아자동차가 운영하는 블로그 ‘K-플라자(PLAZA)’ 온라인 설문조사(항목별 498~736명 참여)에 따르면 ‘운전 중 상대 운전자에게 화가 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76%가 “그렇다”고 답했다.

‘화나게 하는 상대방 부주의 운전’ 유형 1위는 75%가 ‘깜빡이 안켜고 차가 급히 끼어들 때’였다. 를 꼽았다. ‘빵빵 뒤에서 경적을 울릴 때’(13%), ‘반대편 차량이 상향등을 켰을 때’(8%), ‘앞차가 급제동할 때’(4%)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 10명 가운데 7명은 보복운전을 직접 경험하거나 본 적이 있었다. 보복운전 직접 경험자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8%에 이르렀고, 25%(1~2회 목격 14%+3회 이상 목격 11%)는 보복운전이 이뤄지는 현장을 본 적이 있었다.

우리나라 운전문화에 대한 평가 문항에서는 79% “강력한 처벌이 요구될 정도로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생각보다 운전예절이 좋다고 생각한다”는 대답의 비율은 3%에 불과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보복운전으로 형사입건된 운전자는 모두 2168명으로, 2015년(927명)의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지난해 2월부터 보복운전까지는 아니더라도 난폭운전만 적발돼도 1년 이하 징역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의 처벌이 가능하도록 도로교통법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난폭, 보복운전 사례는 줄지 않고 있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