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평창올림픽 전 개장 이상무”…인천공항 제2터미널 막바지 점검

  • 기사입력 2017-09-14 10:02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국토부 14일 종합시험운영ㆍ점검회의
공정률 99.3%…완공 땐 세계 5위 공항
김 장관 “정규직 전환, 대타협안 기대”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14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의 종합시험운영과 점검회의를 통해 개장 준비상황을 점검했다고 이날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현장에서 관계기관과 점검회의를 갖고 “인천공항 제2터미널은 현재 공사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개장 준비가 순조롭다”며 “내년 1월, 평창올림픽 전에 제2터미널 개장으로 인천공항은 새롭게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인천공항 제2터미널의 현재 공정률은 99.3%다. 인천공항은 이번 제2터미널 확충으로 세계 5위 규모의 여객수송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열린 종합시험운영은 가상 여객 4000명과 수하물 8000개, 항공기 2대를 동원해 실제 운영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가상의 여객은 여권, 항공권, 수하물을 갖고 탑승수속부터 보안검색, 출국심사를 거쳐 항공기에 탑승했다. 가상여객을 태운 항공기는 지상에서 관제탑과 통신 상태를 점검했다.

김 장관은 “공항은 출입국관리사무소, 세관, 검역소 등 다양한 상주기관이 함께 운영하는 복합서비스 공간”이라며 “분야별로 적정한 인원을 조속히 확보해 개장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공정률 99.3%인 제2터미널은 연간 1800만명을 수용하는 여객 터미널과 계류장, 주차장, 연결 도로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09년 첫 삽을 뜬 이후 4조9000억원이 투입됐다.

지난해 5800만명의 여객수송규모로 세계 7위의 성적을 거둔 인천공항은 이번 제2터미널 확충으로 세계 5위 규모의 여객수송 공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치열해지는 동북아 허브 공항 경쟁에서의 우위 선점은 덤이다.

김현미 장관은 14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찾아 관계기관과 점검회의를 갖고, 종합시험운영에 한 명의 여객으로 참여해 실제 공항 이용자의 입장에서 개장 준비사항을 살폈다. [사진제공=국토부]

국토부는 남은 기간 터미널이 안전하고 완벽하게 개장할 수 있도록 시설별 연동시험과 운영인력 확충 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김 장관은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 5월 대통령이 방문했을 때 공사에서 약속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면서 “대타협안은 공공성 강화와 전문성, 생산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은 자문위원회와 노ㆍ사ㆍ전문가 협의회를 구성해 10월까지 정규직 전환 협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계약자들과 소송 등 법적 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고, 협력사 직원들이 조건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