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종교인 과세, 정교분리 위배 우려”엄기호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 기사입력 2017-09-13 11:1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종교인도 과세하면 의무를 감당해야 합니다. 다만 현재 세칙이 잘 갖춰지지 않은 상태여서 우려가 많습니다. 교회에 대한 세무사찰로 이어질 경우 종교와 정치 분리에 위배되는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엄기호(70·경기 광주 성령교회·사진) 신임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제23대 대표회장이 12일 기자들과 만나 2018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와 관련, 불편한 입장을 내비쳤다.

[사진=연합뉴스]

엄 회장은 특히 “종교행위에 법적 잣대를 들이대면 그동안 종교가 해온 사회를 밝게 만드는 선한 사업들이 위축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종교가 알게 모르게 사회 자선사업을 담당해왔고 어려운 교회를 서로 도왔는데 이런 일들에 모두 세금을 물리고 세무조사를 하면 위축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또한 이단적인 단체들이 이를 악용하거나, 교회에 노조가 생기는 등 교회의 본질을 흔드는 일이 발생할 수 다며, “정부가 종교인들이 마음의 공감이 가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엄 회장은 지난달 24일 치러진 한기총 대표회장 보궐 선거에서 당선돼 직무정지된 이영훈 전임 회장의 4개월여 잔여임기를 맡게 된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