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단속에 고개숙인 강남 분양권…거래량 ‘뚝’

  • 기사입력 2017-07-18 08:43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7월 일평균 11.5건. 작년비 44.9%↓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정부의 6ㆍ19대책 이후 서울의 아파트값은 회복세지만 분양권 시장은 잔뜩 움츠러들었다.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로 인한 수요 위축과 중개업소 집단휴업의 영향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서울 분양권 거래량은 17일 기준 196건, 7월 일평균으로는 11.5건이다. 6개월 만에 하락 전환한 지난달(일평균 26.8건)의 절반에도 못미친다. 지난해 같은 기간(일평균 23.2건)보다도 44.9% 감소한 수준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연초부터 상승세를 보인 강남4구(강남ㆍ강동ㆍ서초ㆍ송파구)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49건이 거래됐던 강남구는 이달 들어 단 3건에 그쳤고, 강동구는 같은 기간 77건에서 20건으로 크게 줄었다. 강남ㆍ강동구의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 대비 각각 89%, 54% 감소했다.

앞서 정부는 LTV(주택담보인정비율)과 DTI(총부채상환비율)를 각각 10%포인트씩 강화하고 잔금대출에도 DTI 50% 기준을 적용했다. 이는 분양권 전매에도 적용된다. 그간 분양권을 거래할 때 중도금 대출을 승계하는 문제가 없었지만, 이제 소득 여건에 따라 대출 범위가 달라진 셈이다.

국토연구원이 진행한 6ㆍ19대책의 영향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는 수도권과 지방에서 각각 22.4%, 36.0%의 응답률로 주택담보대출규제 강화(수도권 51.5%, 지방 38.2%)에 이어 두 번째로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정책으로 꼽혔다.


현장에선 정부의 현장점검으로 중개업소들이 집단 휴업에 돌입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강남구의 한 공인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이후 현장점검의 시기와 지역 설정을 예측하기 힘들어지자 휴업기간을 늘리고 아예 여름휴가를 떠난 중개사들이 많았다”며 “분양권 전매 자체가 과열의 주범이라는 인식이 팽배해 투기수요는 물론 중개업소도 몸을 낮춘 것”이라고 했다.

김재언 미래에셋대우 부동산세무팀장은 “분양권 전매로 인한 위축은 당분간 불가피할 것”이라며 “중개업소의 업무 투명성을 높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