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문체부, 프로야구 입찰 비리 수사의뢰

  • 기사입력 2017-07-17 11:04 |함영훈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제기된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회계감사 결과를 토대로 한국야구위원회(총재 구본능, 이하 KBO)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고 17일 밝혔다.

문체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KBO의 2016년 중국 진출 사업 시행때, 담당자인 강모 팀장이 자신의 가족회사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 과정 전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문체부는 강 팀장이 입찰제안서,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인에 포함시킨 점, 강 팀장이 A사와 B사가 별개 법인임에도 불구하고 B사의 2015년 실적을 가족회사인 A사 실적으로 기재해 A사를 낙찰한 것에 대해 문제되지 않는다고 한 점, A사의 계약 사항 불이행에도 불구하고, 잔금을 전액 지불했다는 점 등이 수사의뢰의 핵심 이유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건과 관련해 KBO는 올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해당 기간에도 중국 진출 사업 담당자로서 강 팀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했고, 2017년 4~5월 조사 이후에도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 보고 및 경찰 수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에서 사건에 대한 축소 은폐 의혹이 드러났다고 문체부는 덧붙였다.

2016년 외에 2015년 KBO의 중국 관련 사업에서도 당시 기획팀장인 김모씨가 강 팀장 가족회사가 수주 신청을 한 것을 알면서도 일반적인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으로 강 팀장의 가족회사와의 계약을 추진한 것으로 밝혀졌다.

문체부는 김 전 기획팀장, 강 팀장 뿐 만 아니라, 사건의 축소 은폐 의혹이 있는 양모씨 등 KBO 관계자 등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이 사건 법원 유죄확정 판결시 KBO에 지원되는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이다.

함영훈기자/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