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막말’ 변성현 감독, 사과했지만…‘불한당’ 흥행 찬물

  • 기사입력 2017-05-19 09:1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화 ‘불한당’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변 감독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데이트 전에는 홍어 먹어라. 향에 취할 것이다”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을 미뤄라. 나도 니네 만큼 준비 오래했다”라고 적었다. 또 그는 “엉덩이 큰 여자 친구 성격 나쁜 애가 없다”는 글을 재공유하기도 했다.

변 감독의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의 비판이 쇄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18일 자신의 SNS 트위터에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께 사죄드립니다”라고 썼다.


변 감독의 성적이고 저속한 단어와 대선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듯한 글은 막말 논란으로 누리꾼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변 감독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공식 사과했다.

변 감독은 이날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습니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특히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수개월을 같이 고생한 배우와 스텝분들께 더더욱 면목이 없습니다. 배우의 팬분들께도 사과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저는 지역 차별주의나 여성 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외람되지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이라고 해명했다.

변 감독은 “오늘 일로 말의 무거움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로 삼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변 감독은 “염치없지만 여러분들께 한 가지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닙니다. 수 백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입니다. 아무쪼록 이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의 사과글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일부 관객은 ‘불한당’의 예매 취소에 나섰고 포털사이트에서는 평점 테러가 시작됐다.

이는 ‘불한당’이 개봉 첫 주 좋은 흥행 성적을 거두고 있는 상황에서 영화에 직접적인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개봉일인 17일 영화순위 1위로 출발한 ‘불한당’은 하루 만에 2위 자리로 물러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