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고혈압 관리 ‘가정혈압’들어보셨나요?

  • 기사입력 2017-05-18 11:29 |손인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10명중 3명만 집에서도 측정

30세 성인 10명 중 3명이 고혈압 환자일만큼 고혈압 환자가 많아졌지만 혈압 변화를 관찰하는데 가장 좋은 가정혈압을 측정하는 환자는 3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회장 임천규, 이사장 김철호)는 5월 17일 ‘세계 고혈압의 날’을 맞아 전국의 고혈압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혈압측정 실태를 조사한 결과 31.4%만이 집에서도 혈압을 측정한다고 답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고혈압 치료자 10명 중 3명이 적정 혈압을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환자들이 고혈압 관리를 위해 기울이는 노력으로는 ▷정기적인 진료(60.8%) ▷술ㆍ담배 조절(59.4%) ▷매일 치료제 복용(57%) 순이었지만 규칙적인 혈압측정(43.3%)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 


특히 집에서 혈압계로 직접 측정하는 ‘가정혈압’ 측정은 혈압 관리에 있어 중요한 항목이지만 환자 중 가정혈압 측정에 대해 알거나 들어본 적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60.6%에 그쳤다. 더 큰 문제는 실제로 가정에서 혈압을 측정하는 환자는 그 절반 수준인 31.4%뿐이었다. 가정혈압은 재현성이 높고 동일 시간대의 혈압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진료실 혈압만으로 쉽게 진단할 수 없는 ‘가면 고혈압’을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진료실에서 혈압이 더 낮게 나오고 집에서는 높으면 ‘가면 고혈압’이라고 한다.

가정혈압을 측정한다고 답한 환자의 측정 이유는 ‘혈압 변화를 살펴볼 수 있기 때문’(70.4%)이었다. 그 다음으로 ▷혈압 조절 목표를 세우는 데 도움이 돼서(32.2%) ▷치료제 복용 효과를 확인할 수 있어서(26.4%) ▷의료진의 권유(22.9%) 등이 꼽혔다.

반면 가정혈압을 측정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정용 혈압계가 없어서’(65.5%)가 가장 많이 꼽혔고 ▷병원에서 진료 시 측정하는 것으로 충분해서(35.1%) ▷가정에서 측정한 혈압이 정확하지 않은 것 같아서(24.5%) 등으로 나타났다.

대한고혈압학회 혈압모니터연구회 신진호 교수(한양대병원 심장내과)는 “효과적인 고혈압 관리를 위해서는 진료실 혈압뿐만 아니라 규칙적인 가정혈압 측정이 필수적”이라며 “더 많은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가정혈압 보급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iks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