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박근혜 검찰 출두]“구속” vs “무효”…이번엔 중앙지검 앞 ‘전운’

  • 기사입력 2017-03-21 09:45 |유오상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청사 사이로 남쪽 vs 서쪽 세 대결
-일부 집회 참가자 충돌로 소란 빚기도
-朴, 촛불 피해 태극기 쪽으로 입장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피의자 신문이 예고된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은 지난 탄핵 정국 때와 마찬가지로 태극기와 촛불, 양 세력의 세 대결장으로 변했다. 각각 서울중앙지검 남측과 서측에 자리 잡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서로 ‘구속수사’와 ‘탄핵 무효’를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잡음도 발생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 등 친박 단체 회원 100여명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부터 검찰청 서문 앞과 서초 대로에 집결해 “탄핵 무효”와 “검찰의 무리한 수사 규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정광용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장은 “대통령 소환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가 대통령을 지켜낼 것”이라고 외쳤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 등 친박 단체 회원 100여명이 검찰청 서문 앞에서 검찰의 소환조사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국민저항본부 집회에 참가한 이진국(69) 씨는 청사 서문 앞에서 “고영태 등 정말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은 소환하지 않고 오히려 보호해주고 있다”며 “말이 안 되는 수사”라고 호소했다. 집회 참가자 손모(53ㆍ여) 씨 역시 손에 쥔 태극기를 흔들며 “불쌍한 박 전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끌어낸 것도 모자라 감옥에 넣으려고 한다”며 “검찰 수사는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한 집회 참가자는 탄핵 판결 당시 화제가 됐던 이정미 재판관의 헤어롤을 패러디하기도 했다. 그는 “이정미 재판관처럼 우리도 고민을 많이 했다는 점을 알리고자 헤어롤을 따라했다”며 “오랜 고민 끝에 우리는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 친박 단체 회원이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의 헤어롤을 따라하며 “헌재의 탄핵 인용 판결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청사 남쪽에 자리를 잡은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참가자들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단상에 오른 권영국 퇴진행동 법률대리인은 “이제 박 전 대통령은 예우를 운운해서는 안 된다”며 “스스로 검찰의 수사를 잘 받겠다고 말했지만, 세 차례에 걸쳐 검찰 조사를 거부한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증거인멸 정황이 사실로 드러나는 상황에서, 부하직원들과 마찬가지로 구속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퇴진행동 집회 참가자들도 “박 대통령에 대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김모(37) 씨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혐의가 13개나 되는 상황에서 구속수사는 불가피해 보인다”며 “빠르게 수사를 마무리 지어 대선정국에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모(35) 씨도 “이미 탄핵으로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한 만큼 철저한 조사로 국민의 의심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청 남쪽에 자리잡은 퇴진행동 집회 참가자들은 검찰의 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환영하며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청사 남쪽에는 일부 태극기 집회 참가자가 찾아와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집회 참가자는 오전 8시40분께 퇴진행동의 집회 장소 앞으로 찾아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모함을 그만하라”고 퇴진행동 측에 외쳤지만, 경찰의 제지로 가로막혔다. 경찰은 이날 검찰청 주변에 24개 중대 1920여명을 투입해 비상 상황에 대비했다.

박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9시23분께 검찰청 서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입장했다.

소환 예정 시각을 7분여 앞둔 오전 9시23분께 박 전 대통령은 양측의 집회가 한창인 서초대로를 지나 검찰청 서문을 통해 검찰 내부로 진입했다. 이날 집회를 진행 중이던 퇴진행동을 비켜 친박단체 집회장을 통과하자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했다. 차를 타고 서문을 통과한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향했고, 경찰은 집회 참가자의 청사 내 진입을 막았다. 검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미르와 K스포츠재단을 통해 대기업들에 출연금을 강요하고 이 과정에서 대가성이 있는 거래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osyo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