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재 유물유적
  • "한글, 3000년 전부터 사용됐다"

  • 기사입력 2012-07-02 0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인턴기자]한글로 짐작되는 문자가 이미 3000년 전에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천부경과 동학’ 등을 저술한 주역연구가 이찬구 박사는 최근 자신의 저서 ‘돈’을 통해 “고대 중국의 화폐인 첨수도(尖首刀)에서 한글로 보이는 두 글자 ‘돈’과 ‘노’를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학계에 따르면 머리가 뾰족한 도폐(刀幣)를 일컫는 첨수도는 중국 춘추시대 말기에 등장, 전국시대 때 주로 사용된 명도전(明刀錢)보다 이른 시기인 춘추시대 중기 또는 말기에 주조·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박사는 19세기 중국의 고대 화폐 연구가인 이좌현(李佐賢)의 저서 ‘속천회’(續泉匯)에서 ‘돈’자가 새겨진 첨수도의 탁본이 실려있었고, 중국 책 ‘연하도동주화폐취진’(燕下都東周貨幣聚珍)과 ‘중국전폐대사전: 선진편’(中國錢幣大辭典: 先秦篇)에서는 ‘노’자가 새겨진 첨수도의 탁본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좌현과 오량보(吳良寶) 등 중국 학자들은 이 두 글자를 ‘알 수 없는 글자’로 분류했다. 


하지만 이 박사는 “이들 글자가 한자가 아니라면 분명히 한글로 보아야 한다”며 해당 글자가 새겨진 문제의 첨수도가 3600년 전 요서(遼西) 일대에 세워진 단군 조선의 제후국인 고죽국(孤竹國)에서 주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즉, 한글이 지금으로부터 최소한 3000년 전부터 고죽국 일대에서 사용됐다는 것.

이 박사는 이와 관련, “단재 신채호는 고죽국을 조선의 종족이라고 규정했고 ‘삼국유사’에 따르면 고구려는 고죽국의 전통을 계승한 나라”라며 근거를 제시했다. 또 “훈민정음 서문에 옛글자를 모방했다(字倣古篆·자방고전)는 구절이 나온다. 당시 세종대왕이 이 구절을 통해 조상이 이미 쓰던 문자가 있었다는 것을 솔직하게 고백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박사는 세종대왕에 대해서는 “그 위대함을 깎아내리려는 것은 결코 아니다”며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한글이 몽골 문자파스파 등 다른 나라 문자를 모방해 만든 것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한글은 남의 글자를 모방한 것이 아니라 우리 옛한글이 부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박사는 “그동안 낱글자 형태의 옛한글이 학계에 소개된 적이 있고, 한글이 일본 신대문자를 본떠 만들었다는 주장 등이 있었지만 국내 학계에서 옛한글을 글자 형태로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일 것”이라며 이번 발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mne1989@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