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제위기·국가기밀누설…오바마 재선 발목잡나?

  • 지지율 후퇴…롬니와 1%P 차
  • 기사입력 2012-06-13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대선을 5개월가량 앞두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후퇴하고 있다. 경제위기에 대한 우려와 국가기밀 누설 의혹이 오바마 대통령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입소스와 함께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이 45%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1%포인트 앞섰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7%의 격차에 비하면 롬니가 많이 따라잡은 모습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고용정책 지지율은 47%로 지난 1월 이후 최저치로 나타났다.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여기는 응답자도 지난달보다 6% 증가한 63%로 집계됐다.

오바마의 지지율이 떨어진 것은 미국 경기회복 둔화와 유럽 재정위기 심화로 유권자들의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달 고용 지표가 악화되는 등 미국 경제가 침체된 상황에서 오바마는 “민간 경제가 양호하다”는 실언을 해 세상 물정을 모른다는 비난을 샀다.

국가기밀 누설 의혹도 오바마에게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스(NYT)가 오바마 대통령이 테러범들의 ‘살생부’ 작성에 직접 개입하고 무인기를 동원해 이들에 대한 응징을 지시했으며, 이란의 핵개발 저지를 위해 사이버 공격에 나설 것을 명령했다는 기밀사항을 보도하면서, 백악관이 국가기밀을 고의로 언론에 흘리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공화당은 이에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존 브레넌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기밀 누설의 핵심인물로 지목하면서 공세를 강화했다. 논란이 커지자 오바마는 법무부 소속 검사를 지명해 진상 조사에 나섰으나 공화당은 법무부 조사는 믿을 수 없으니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 양당이 정면충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롬니 진영은 이러한 상황을 이용해 오바마에 대한 공세를 퍼붓고 있다. 롬니는 중산층을 겨냥한 대대적인 유세를 벌이는 한편 “미국의 경기 침체는 오바마 탓”이라며 오바마 정부의 경제정책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오바마 측은 “조지 W. 부시 전 정부와 롬니, 공화당에게서 1조달러의 재정적자를 물려받았다”며 반격하고 있다.

<김현경 기자>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