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억년 전 잠자리…거대곤충 잠자리 크기가 줄어든 이유 보니

  • 기사입력 2012-06-13 0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3억년 전에는 거대 곤충이었던 잠자리의 몸집이 작아진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4일 캘리포니아대 매슈 클래펌 교수팀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를 통해 “중생대 백악기인 1억5000만 년 전부터 거대 곤충의 크기가 줄었고 그 이유는 포식자인 조류를 피하기 위해서다”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클래펌 교수의 연구팀은 고생대와 중생대에 살았던 곤충 화석 1만500점을 시기별, 크기별로 분석한 뒤 당시 산소농도, 천적 조건 등과 비교했다.

그 결과 곤충의 크기는 고생대 이후 조금씩 줄다가 약 1억5000만 년 전 부터 본격적으로 작아졌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조류가 등장한 시기와도 일치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거대 곤충인 3억년 전 잠자리의 크기가 줄어든 이유 “날아다니며 곤충을 잡아먹는 새들을 피하기 위해 재빨리 움직여야 했다. 기동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진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