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분쟁
  • 중국 만리장성 왜곡에 대처하는 방법 “북한과 협력”

  • 기사입력 2012-06-12 1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중국이 최근 역대 만리장성의 총 길이가 옛 고구려와 발해의 영역인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을 포함해 총 2만1196.18㎞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 남북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종수 단국대 교수는 12일 동북아역사재단이 개최한 중국의 ‘장성(長城)’ 총길이 발표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제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만리장성을 서쪽의 간쑤성 자위관에서 시작해 동쪽의 허베이성 산해관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인식했다”면서 “하지만 2006년 국무원 명의의 ‘장성 보호조례’를 제정한 이후 랴오닝성 고고학자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해 현재 만리장성의 동단을 북한 지역인 청천강 연안까지 표시하기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중국 학자들이 청대(淸代)의 유조변(柳條邊) 부근에서 연진한(燕秦漢) 시기의 유물이 발견된다거나, 군사방어시설인 ‘대(臺)’라고 명명된 촌명이 많다는 점 등은 만리장성의 근거가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천연의 자연지형 장애물이 없어 군사방어의 필요성 때문에 장성이 축조돼야 할 법고현(法庫縣) 경내에 오히려 장성유적이 없다는 점도 중국 학자들의 주장이 단지 추론에 불과함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남의현 강원대 교수는 “현재 중국이 만리장성의 동쪽 기점으로 아는 단둥 부근 호산의 산등성이를 따라 설치한 벽돌식 장성은 아무런 역사적 근거가 없다”면서 “지금 호화롭게 벽돌로 장식한 것은 1990년대 이후 근거 없이 신축한 현대판 장성”이라고 지적했다.

남 교수는 “흑룡강이나 목단강 지역에 있는 성들의 흔적은 고구려나 발해, 혹은 금나라가 도시를 방어하려고 세운 것들이어서 이것을 만리장성의 범주에 넣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