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제 불안에 노벨상 상금도 깎인다…63년 만에 20% 삭감

  • 기사입력 2012-06-12 1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현경기자]세계 경제의 불안이 고조되면서 노벨상 상금까지 깎이게 됐다.

노벨재단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올해 의학·물리학·화학·문학·평화·경제학 부문의 수상자별 상금을 800만크로나(약 13억1800만원)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까지 각 수상자에게 지급했던 1000만크로나(약 16억4700만원)에서 20% 줄어든 금액이다.

노벨상 상금이 하향 조정된 것은 지난 1949년 이후 63년 만이다.

재단 측은 “지난 10여 년간 상금과 시상 비용이 출연금 이자와 투자 수익을 초과함에 따라 장기적 관점에서 자본 잠식을 피하기 위해 상금을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집행부 비용과 시상식 지출도 줄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라르스 하이켄스텐 노벨재단 이사장은 “금융 시장의 동요와 경제 위기로 향후 몇 년간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면서 “너무 늦기 전에 행동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노벨재단이 자산을 집중 투자해 왔던 주식 시장의 불안정성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삭감을 결정했다”고 해석했다.

WSJ는 앞으로 재단이 투자 전략을 주식 50%, 확정금리부 증권 20%, 부동산 등 대체 상품 30% 등으로 다양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